영동군, 유용미생물 보급 사업 지역농민에 '함박웃음'

영동
영동군, 유용미생물 보급 사업 지역농민에 '함박웃음'
고품질 농업생산기반 구축에 큰 역할, 만족도 조사 결과 80% 만족
  • 입력 : 2020. 08.03(월) 15:09
  • 이기국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영동/CTN]이기국 기자 = 영동군은 고품질 농산물 생산기반 구축과 영농편의 향상을 위해 추진중인 유용미생물 보급사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유용미생물(EM)'은 인간과 환경에 유익한 미생물을 조합·배양한 미생물 복합체로, 농업 분야에선 토양의 비옥도를 높여 작물의 생육을 촉진하고, 친환경 병해충 방제 효과도 있어 건강한 농산물 생산에 기여한다.

과수산업이 지역경제의 근간이자 친환경농업이 발달한 영동군에서는 필수적인 지원사업이다.

군은 이를 활용하고자 영동읍 부용리에 330㎡ 규모로 미생물 배양실을 조성하고, 혼합균 2,800ℓ 4기, 단일균 살균배양기 500ℓ 3기, 멸균배양기 1,000ℓ 1기의 미생물 배양기에서 유용 미생물을 자체 생산해 무상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보급미생물의 품질향상을 위하여 실시한 농업인 만족도 조사 결과 미생물 사용 효과에 만족하는 농업인이 80%에 달하며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군은 유용미생물의 효과와 활용현황을 파악하여 보급미생물의 품질 향상을 도모하고자, 지난 7월 17일부터 21일까지 미생물 이용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의 이용 빈도 효과 등을 집중 조사하였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90%의 농가가 7일에서 14일 간격으로 주기적으로 사용하고 있고, 사용 전에 비하여 병해감소(38.8%), 보존성 향상(37.1%), 당도 및 품질향상(29.6%), 수확량 증가(25.8%)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80%의 농가가 유용미생물 이용으로 소득향상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가장 선호하는 미생물은 과수의 당도와 색, 보존성 향상 효과가 있어 7월부터 9월 중순까지 집중적으로 생산·보급하는 미생물인 광합성균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광합성균은 장마가 길어지는 요즘같은 날씨상황에 대응할 수 있고 미부숙 퇴비 사용에 따른 가스피해 예방 효과까지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군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효율적인 유용미생물의 배양과 보급 체계를 갖추고, 적극적인 농가지도를 병행해 농업생산기반 구축과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실현의 기초 토대를 다진다는 방침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유용미생물 생산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영동군 농업인에게 유용미생물을 확대 보급하여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농가 경영비 절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용미생물은 EM(미생물), 아미노액비, 단일균(광합성균, 바실러스균)을 생산·보급하고 있으며, 평일 9시부터 18시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최초 이용자는 1회에 한하여 농업 경영을 증명할 수 있는 "농업경영체등록확인서" 또는 '농지원부'를 제출해야 하며, 미생물 수령 시 용기를 지참하여 방문해야 한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