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철새 도래시기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

경남
경남도, 철새 도래시기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
- 겨울철새 본격 도래 시기 맞아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
- 도내 주요 철새도래지 축산차량 출입통제 및 낚시 금지
  • 입력 : 2020. 10.21(수) 22:55
  • 김태훈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경상남도가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을 하고 있다.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도내 주요 철새도래지인 주남저수지와 우포늪 등지에서 겨울철새의 도래가 확인됨에 따라 철새도래지에 대한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방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철새 이동 경로 상에 위치한 몽골 등 주변국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발생이 지속되어 철새를 통한 바이러스의 유입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른 선제적 방역조치이다.

경남도는 7개 시․군 12개 주요 철새도래지 인근도로 59km를 통제구간으로 설정하여 축산차량 출입통제를 실시하는 한편, 철새도래지에 출입하는 사람을 통한 AI 바이러스 전파차단을 위하여 통제구간 내 낚시금지 조치를 실시한다.

* 창원1(주남저수지), 사천2(사천만,광포만), 김해1(화포천), 양산2(양산천, 낙동강), 창녕4(우포·목포늪, 토평천, 봉산저수지, 장척저수지), 고성1(고성천), 하동1(갈사만)

아울러, 철새도래지 및 주변농가에 대하여 지자체 방역차량, 군(軍)제독차량, 광역방제기 및 드론 등을 동원하여 매일 소독을 실시하고, 철새도래지별 소독관리카드와 소독지도를 제작하여 철새도래지 맞춤형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또한, 주요 철새도래지에 대한 주1회 야생조류 분변검사와 인근 농가에 대한 정기적인 예찰검사를 실시하는 등 사전 모니터링 검사도 강화한다.

철새에 의한 가금농가로의 조류인플루엔자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축사 그물망 설치(보수) 및 문단속 철저, 남은음식물 급여 금지,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등을 지속적으로 지도 및 홍보 하고 있다.

김국헌 도 동물방역과장은 "야생조류에 의한 조류인플루엔자 유입을 막기 위해서는 철새도래지 예찰과 소독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가금농가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수칙 준수가 필수적이다"며, "농가에서는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관리하고 사육 가금을 매일 살펴 의심증상이 발생될 경우 즉시 관할방역기관 및 신고전용 전화(1588-4060)로 신고 할 것"을 당부했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