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선 충남도의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충남
김명선 충남도의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6차 임시회서 충남·북, 경북 의회 공동 제출 안건 채택
  • 입력 : 2020. 11.25(수) 17:19
  • 박순신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충남/CTN]박순신 기자 =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조기 착공을 위해 힘을 보탰다.

충남도의회는 25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6차 임시회에서 김명선 의장과 박문희(충북도)·고우현(경북도) 의장이 공동 제출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건의안'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남 서산에서 당진, 아산과 천안, 충북 청주 등을 거쳐 경북 울진까지 총연장 322.4㎞ 길이의 철도를 놓는 사업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월 국토교통부가 시행한 사전타당성조사에서 비용 대비 편익(B/C)이 0.242로 저조하게 나오면서 추진 전망이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김 의장은 건의문을 통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경제성만 따질 것이 아니라 국가균형발전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남북축 중심의 교통물류망으로 소외된 중부권 내륙지역에 동서축 광역입체교통망을 확충함으로써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실현하고 대한민국 제2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협의회는 이날 회의를 통해 총 13개 안건을 심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장 내 출입 인원을 지역별 3명으로 제한하고 발열 여부 확인,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박순신 기자 9909ps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