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2021년 일자리사업 지원 박차!

서산
서산시, 2021년 일자리사업 지원 박차!
- 지난해 구인·구직 만남의 날, 공공근로사업 등 3,100여 명 일자리 제공
  • 입력 : 2021. 01.13(수) 10:19
  • 가금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서산고용복지+센터 전경
[서산/CTN]가금현 기자 = 서산시가 올해 적극적인 일자리 지원을 위해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실시하는 등 '2021년 일자리지원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는 장소 협소로 면접이 불가하거나 접근성이 떨어지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면접장소를 제공해 관내 일자리 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속에서도 '구인·구직 만남의 날' 운영과 구인·구직 알선 등을 통해 900여개 기업체에 총 1,300여 명의 채용을 도왔다.

이외에도 공공근로사업,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지역일자리 등 공공일자리사업을 통해 1,800여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키도 했다.

그 결과 2020년 상반기 전국 77개 시 단위 중 서산시가 고용률 3위(66.5%)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청년 고용률 역시 3위(46.8%)를 달성하는 성과도 냈다.

시 고용률은 전년대비(2019년) 도내 유일하게 한 단계(4위->3위) 올라선 것으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다양하고 적극적인 일자리 지원으로 서산시 일자리정책 가치를 증명했다.

시는 올해도 예상되는 채용시장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비대면 일자리박람회 개최, 적극적인 구인·구직 알선 등 다양한 일자리 지원을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해 초는 역대 최대 규모인 약 28억의 직접일자리사업 예산을 확보했으며, 기존 프로그램 확대와 비대면 취업지원 프로그램 지원 등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2020년 초 24억 -> 2020년 최종 43억(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등 국비 추가 지원)

맹정호 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일자리박람회 등 다양한 일자리 정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살기 좋은 서산, 꿈 펼치고 싶은 서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