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숙 충남도의원 "내포신도시 조성 성적표 '초라'…누가 책임지나"

충남
김명숙 충남도의원 "내포신도시 조성 성적표 '초라'…누가 책임지나"
- 326회 임시회서 수조원 사업비 투입 대비 효과 저조 지적…시설투자 천안 집중 비판
  • 입력 : 2021. 01.22(금) 09:26
  • 한성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충남/CTN]한성진 기자 =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이 초라한 성적표를 받은 내포신도시 조성사업에 대해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제32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환황해권 중심도시 건설과 충남 균형발전 선도를 목적으로 추진한 내포신도시 조성사업이 지난해 완료됐으나 정책 부실로 허울만 남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06년 충남도청 신도시 개발계획이 추진됨에 따라 도청사가 지난 2012년 12월 홍성·예산군 경계에 조성된 내포신도시로 이전했고, 소재지 주변 도시개발도 진행됐다.

인구 10만 자족도시 건설을 목표로 2조 2000억여 원을 투입해 지난해까지 사업을 마쳤다.

그러나 현재 인구는 계획 대비 3만 명에 불과한 데다, 세금을 들여 이전한 행정기관 외에는 이렇다 할 기관이나 시설은 물론 종합병원이나 대학, 대형유통시설도 유치하지 못한 상황이다.

심지어 내포신도시 산업분야 주요 사업인 충남테크노밸리 조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음에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조차 전무하다.

김 의원은 내포신도시 조성사업이 지지부진한 원인으로 대도시에 집중된 투자 문제를 꼽았다.

2018년 이후 충남도는 국제컨벤션센터(2224억 원), 지식산업센터(343억 원), 충남혁신상회 등 수백억 원에서 수천억 원 규모의 기관과 시설사업이 천안시에 집중 투자됐다는 점에서다.

김 의원은 “대도시에 집중된 사업이 내포신도시에서 이뤄지고 있다면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충남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이 됐을 것”이라며 “수천억 원의 신도시를 조성하고도 인구목표를 반도 달성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해 양승조 지사와 실국장들이 책임을 지고 분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도청소재지 도시개발사업비는 원래 15개 시군을 위해 써야 할 예산이지만 도청 소재 중심도시로 발전하면 인근 시군에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알고 일부 지역은 불균형 문제를 참아 왔다”며 “양극화로 인해 낙후된 시군의 소외감을 해소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에 팔 걷고 나서 달라”고 말했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한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