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한국전력공사, 까치집 제거'근로자 안전위협'

사회
[단독]한국전력공사, 까치집 제거'근로자 안전위협'
- 근로자는 안전위협·협력업체 부당이익
  • 입력 : 2021. 02.07(일) 17:37
  • 가금현 기자
사회
[사회/CTN]가금현 기자 =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의 까치집 제거사업이 근로자에겐 안전위협으로 내모는 반면 협력업체엔 부당이익으로 배불리는 사업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전은 매년 1월부터 5월까지(3월부터 5월 까치 산란기)를 맞아 조류로 인한 정전을 막기 위해 전국적으로 까치집 제거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까치집 제거 작업은 추락과 감전 위험이 있는 작업으로 반드시 2인 1조로 이뤄져야 하지만 한전의 미온적인 관리 감독 아래 협력업체는 이를 무시한 채 불법으로 1인이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인 1조로도 어려운 사업을 1인이 진행하다 보니 근로자는 안전에 위협당하고 있으나 협력업체는 한전으로부터 받은 2명의 인건비 중 한 사람 목을 고스란히 챙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익명을 요구한 근로자는 "한전은 그동안 까치집 제거사업에 100억원 가까이 투입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중 절반은 불법운영한 협력업체의 지갑에 들어간 것이고, 나머지 반 정도가 직접 현장에 투입된 제거 근로자의 몫이 되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지금부터라도 한전은 두 눈 부릅뜨고 까치집 제거사업은 반드시 2인 1조로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 감독해야 하며, 협력업체 또한 불법을 자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근로자 B는 "대부분 협력업체가 까치집 제거에 한 사람만을 내보내고, 서류에는 2인 1조로 했다는 가짜 양식을 한전에 제출, 인건비를 받아 챙기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어 한전과 사법부는 물론 세무당국과 고용노동부 등은 협력업체에 대해 철저히 조사, 법적 조치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