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젊은 안면읍장에 거는 기대가 크다

기자수첩
[기자수첩] 젊은 안면읍장에 거는 기대가 크다
  • 입력 : 2021. 01.14(목) 13:13
  • 이재필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동영상
태안 이재필 기자
[태안/CTN]이재필 기자 = 충남 태안군의 인사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인재를 과감하게 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가세로 군수의 일 잘하고 자신의 업무 이상을 소화해 낼 뿐 아니라 태안군 발전의 밑그림을 그릴 수 있는 사람을 발탁하겠다는 강한 의지에서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가 군수는 젊고 유능한 인재를 과감하게 사무관으로 승진 일선 읍면장의 역할을 소화해 낼 수 있도록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공직생활을 많이 했고 덜했고, 나이가 많고 덜하고를 떠나 공직자로써 자질과 역할에 충실할 수 있는가에 역점을 둔 인사로 미래지향적이고 선진인사라는 평을 받기도 하지만 일부 공직자와 군민은 불만의 목소리를 내지만 타 자치단체에서 바라보는 시선은 부러울 뿐이다.

태안군은 가 군수 취임 후 이 같은 파격인사가 진행되면서 사무관으로 만족하겠다는 식의 썩어빠진 정신으로 자리하고 있는 고위직들은 설자리를 잃을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올해 인사에서 가 군수는 젊은 인재를 전격발탁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인 안면읍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이 같은 젊은 읍장 발령소식에 안면읍민들은 젊은 읍장으로 소통은 물론 안면도 발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설 것으로 기대 환영하는 분위기다.

이번에 안면읍장으로 발령받은 김장호 사무관 승진자는 태안군청 경리팀장과 재산관리팀장을 역임해 그 능력을 이미 인정받은바 있고, 고향 또한 고남면으로 지역정세를 그 누구보다 꿰뚫고 있다는 것을 안면읍민은 물론 공직자들은 알고 있는 사실이다.

김 읍장은 "태안읍 다음으로 큰 안면읍에서 첫 소임을 성실히 수행하라고 임명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6개월 안에 각 마을을 돌며 지역의 애로사항을 듣고 민원사항을 바로 해결할 수 있도록 선진 행정을 펼쳐 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당연한 말이다.

김장호 읍장은 바로 옆 고남면이 고향마을로 안면읍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일거수일투족에 대해 고향주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 또한 잊어서는 안 될 일이다.

읍장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관광지 안면도를 더욱 발전시키는 길만이 인사권자인 군수에 대한 보답이라 여기고 젊음도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바란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