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구 상인들 "피해 상인자택 강제 경매 즉각 중단하라"고통 호소

핫이슈
대전서구 상인들 "피해 상인자택 강제 경매 즉각 중단하라"고통 호소
  • 입력 : 2021. 03.24(수) 22:11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회/CTN]정민준 기자ㅣ대전 서구 탄방동 파인오르미에 주차빌딩 신축에 연계된 수분양자들이 경매를 중단하라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 수 분양자(이하 피해자)들은 둔산신협이 진행하고 있는 경매를 중단하라며 시위에 나섰다.

이들 수 분양자들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행사와 신탁사만 믿고 투자했다가 집과 재산을 날릴 처지에 놓였다"며 "중도금 대출 금융기관인 둔산신협의 신중치 못한 대출금 관리가 사태를 악화 시켰다"고 주장했다.

시행사 대표 A씨는 피해자들과 신협 동의없이 제3자에게 소유권 이전 등기를 했으며, 3자 모두 딸 사위 회사 전무 등 친인척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서구 탄반동에 새로 신축된 해당 건물은 지난 2018년 11월 건물 준공으로 신탁사(교보자산신탁) 명의로 소유권 보존 등기를 마치고, 두 달여 후 2019년 1월 제3자 명의로 소유권 이전 등기가 이뤄졌다. 곧이어 국민은행으로부터 1순위 근저당이 설정되고 대출이 이뤄졌다.

하지만 이 과정을 신협과 피해자들은 전혀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 후인 2월 중순경 둔산신협은 ‘소유권 이전 시 대출금 상환 및 담보대출 전환특약 및 권리보전 의무위반’을 이유로 피해자들에게 기한이익 상실을 통보했다.


신협의 기한이익 상실 통보 전 신탁사는 둔산신협에 "국민은행으로부터 대출이 이뤄졌으니 중도금 회수해 가라"고 통보를 했으나 신협 담당자는 "2층 대출금 회수 때 같이 받겠다"고 했다는 것.

이에 대해 둔산신협 담당자는 "전혀 그렇게 답한 적도 없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답해, 피해자들이 제공한 통화내역과는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둔산신협 한 임원은 "우리 신협도 피해자"라며 "이번 일로 대출 담당 이사가 사직했다"고 답해 일정부분 책임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대전의 한 금융권 종사자는 "위험 사업의 경우 대출상환 의향을 보일 경우 한시라도 빨리 회수에 나서는 게 금융계의 생리"라며 "둔산신협의 이번 태도는 어딘가 모르게 이해가 안간다"고 했다.

한편, 피해자들은 현재 중도금 상환 지연으로 법원으로부터 개인자산 압류와 경매가 진행 중에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