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미여행 생선국수 어때요!

기자수첩
별미여행 생선국수 어때요!
옥천 청산면 색다른 맛으로 8곳
  • 입력 : 2022. 12.08(목) 21:56
  • 이기국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전문식당 8곳 (사진제공 옥천군)
[기자수첩/CTN]이기국 기자 = 쌀쌀해진 겨울 날씨로 찬 바람이 부는 요즘,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줄 보양별미로 옥천의 대표 향토음식 생선국수가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옥천군 청산면 지전리~교평리 일대 골목에는 생선국수를 테마로 지난 2018년에 특화거리를 조성해 전문 생선국수 가게 8곳이 운영 중이며, 음식점별로 색다른 맛과 매력을 경험할 수 있다.

먼저, 1962년 영업을 시작한 이래 반세기 넘는 세월 동안 한 자리를 지키며 원조 생선국수 식당으로 꼽히는 '선광집'은 2대에 걸쳐 25년 이상 운영한 업소를 대상으로 지정하는 대물림 전통음식 계승 업소다.

고추장 양념만을 사용해 국물 맛이 깔끔한데, 한번 맛보면 칼칼하고 구수한 맛이 우러나는 국물이 자꾸 생각난다.

지난 2019년 옥천군 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실력파 주방장이 운영하는 '청산추어탕'은 다른 생선국수 전문식당이 메기, 빠가사리, 쏘가리, 붕어 등 민물고기를 원재료로 하는 것과 달리 미꾸라지를 사용한다.

미꾸라지를 활용한 추어생선국수는 고소하고 구수한 맛이 특징이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3대 천왕' '맛있는 녀석들' 등 방송에 소개되면서 전국의 미식가들이 찾는 곳이 된 '찐한식당'은 식당 상호명과 같이 잡내가 전혀 없는 구수하고 걸쭉한 진한 국물이 매력이며, 밥을 말아 먹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맛이다.

'칠보국시'는 얼큰한 생선국수의 맛을 내기 위해 시원함을 느끼게 해주는 민물새우와 청양고추를 넣어 다른 곳과 비교해 좀 더 매콤한 향이 가미가 되어 있고 생선 잡내가 없어 생선국수를 처음 도전해보기 좋은 곳이다.

도리뱅뱅과 생선튀김 둘 다 맛볼 수 있는 '뱅반튀반'도 이곳의 별미다.

'청양회관'은 메기, 빠가사리, 쏘가리를 원재료로 사용한다.

생선 살들이 큼직하게 들어가 있어 씹는 맛이 일품이다.

매운탕과 칼국수의 중간 맛으로 깔끔하면서도 매콤한 국물은 속을 시원하게 풀어준다.

더불어 도리뱅뱅이는 미나리, 양파, 당근, 깻잎 등 아삭하게 씹히는 야채들과 한 쌈으로 먹으면 맛 궁합이 최고다.

'뿌리생선국수'는 메기를 활용해 국물이 걸쭉하고 맛이 얼큰하다.

생선국수를 맛보기 전 비주얼을 보면 매운탕 국물에 소면을 만 듯이 보이지만, 매운탕보다 좀 더 장맛이 나고, 칼칼하고 묵직한 맛이 난다.

여기에 큼직한 생선살을 얹은 것이 이곳 생선국수의 가장 큰 특징이다.

60년 가까이 한 자리를 지켜온 '금강식당'은 향토음식인 '도리뱅뱅이' 명칭을 처음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프라이팬에 빙어, 피라미를 뱅뱅 담아내 튀겨낸 모습을 본 따 지은 '도리뱅뱅이'는 고소하고 바삭해 남녀노소 인기가 많다.

생선국수는 담백한 듯 얼큰하면서도 생선국수 본연의 느낌이 강한 맛이다.

'청산생선국수'는 메기 대신 미꾸라지, 참마주 등 잡어를 뼈째로 갈아 국물이 걸쭉하고 구수하며, 미나리와 우거지, 깻잎 등 야채를 듬뿍 넣어 미나리 특유의 향긋함과 시원한 맛이 난다.

또한, 도리뱅뱅이를 직접 만든 특제 초장 소스와 미나리와 함께 싸 먹으면 느끼할 틈 없이 한 접시를 뚝딱 비울 수 있다.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