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보]풍세면 주민들, 왜 천안시청 앞에 모이나?

핫이슈
[3보]풍세면 주민들, 왜 천안시청 앞에 모이나?
  • 입력 : 2021. 01.13(수) 13:09
  • 가금현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회/CTN]김태연 기자/가금현 기자 = 천안시 풍세면 주민들은 13일 또 천안시청 앞에 모여 '친환경 요충지 풍세면 보호하라'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아름다운삼태2리는 대를 이어 노부모님을 모시고 '신토불이'가치를 지키는 주민들과 귀농, 귀촌한 여러 주민들이 함께 하며, 작은 농촌마을에 유, 초, 중학생들이 18명이 거주하는 살기 좋은 주민들의 생활터전이다. 해외에서 유학원 운영하다 코로나19로 잠시 고향에 거주하게 된 주민은 어린학생이 '돼지냄새로 구토가 나와서 아침밥을 굶고 학교에 갔다는 말을 듣고 울분을 참지 못해 눈물이 났다고 한다'며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토로했다.

또 태학산을 지키고 자연휴양림을 가꾸고 보호하고 있는 풍세면 주민들은 법은 사람을 위하여 만들어진 것임을 먼저 이해하고 실천하는 천안시의 행정이 이뤄지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풍세면 17개 단체들의 결의문을 낭독했다.

이날 집회는 지역구 문제해결을 위해 김선태, 김행금 시의원, 이창수 국민의힘 위원장, 천안·아산 환경운동연합회이 동참했으며, 주민들의 뜻이 관철될 때까지 집회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결의문 전문>

우리 풍세면은 태학산과 풍세천의 천혜의 자연환경 지키며 조용하게 살아온 자랑스 러운 고장이며 후손들이 대를 이어 살아갈 삶의 터전 이다.

그러나 주변의 무분별한 개발로 자연환경과 생활환경이 점차 피폐해지고 있어 보존해온 쾌적한 미래 환경을 남겨 줄 수 없는 상황으로 변해가고 있다.

이에 우리 풍세면 17개의 단체와 삼태리 주민일동은 태학산 자연휴양림과 주변을 지키고 가꾸어 살기 좋은 고장으로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한마음 한뜻으로 다음과 같이 다짐한다.

1. 우리는 풍세면의 주인으로서 보존된 자연환경과 문화유산을 지키며 훼손된 주변 환경을 되살리기 위해 앞장선다.

1. 우리는 환경보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을 위해하는 어떠한 업체의 입주도 절대 반대한다.

1. 우리는 풍세면의 청청한 환경을 위하여 천안시의 일관된 환경보호정책을 촉구한다.

풍세면 이장협의회·새마을부녀회·주민자치위원회·노인회·생활개선회·방위협의회·바르게살기협의회·의용소방대·방범대·청년회·적십자회·행복키움회·체육회·농업경영인회·여성농업인회·태학산환경지킴이·삼태리페기물업체 입주반대위원회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종] 천안시 풍세면 주민'승리'
[2보]천안시 '태학산 자연휴양림 보호하라!' 풍세 주민'한목소리'
천안시 풍세면 주민, 폐기물사업장'뿔났다'
[3보]풍세면 주민들, 왜 천안시청 앞에 모이나?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