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옥천군 공무원, 업무와 밀접한 업자와 골프

기자수첩
[기자수첩]옥천군 공무원, 업무와 밀접한 업자와 골프
  • 입력 : 2021. 10.08(금) 09:11
  • 이기국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기자수첩/CTN] 충북 옥천군 공무원이 업무와 밀접하게 관련된 업자와 지난달 11일 보은군 소재 한 골프장에서 골프에 이어 점심 식사까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이들이 골프를 즐기고 식사를 함께할 시점은 옥천군이 군민들에게 벌초 대행 및 타 시도 방문을 자제하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매일 같이 전송할 때다.

이 같은 시기에 업무와 밀접한 업자와 골프장을 찾았다는 것은 공직자로서 비판받아야 할 사항이다.

한 마디로 부적절한 행태인 것이다.

또 누가 보더라도 접대 골프로 비쳐지기까지 한다.

제보자로부터 CTN 취재기자에게 과장급 공무원이 업자와 술자리를 같이하고 있다는 내용을 접하고 현장(중식당)에 도착했을 당시 옥천군 공무원 3명과 한 업자는 점심시간이 지난 오후 2시경 음식을 먹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어 오후 4시경 자리를 이동할 때는 골프가방을 들고 주차장으로 가는 모습이 목격됐다.

주민의 모범을 보여줘야 할 고위 공직자가 업무와 밀접한 업자와 함께 식사자리 하나만으로도 질타를 받아야 할 상황인데, 골프까지 쳤다는 것은 군민을 우습게 본 행태다.

이에 인사권자인 김재종 군수는 이 문제에 대해 슬그머니 넘어갈 것이 아니다.

업자와의 관계, 업무의 연결성, 당일 행적 등을 철저히 조사해 군민들의 공직사회에 대한 불신을 막아야 한다.

이 같은 공무원으로 인해 옥천군 전 공무원이 욕을 먹는 것이며, 군의 이미지마저 실추시킨다는 사실을 김재종 군수는 알기 바란다.
[기사=이기국]

이기국 기자 leegikook@hanmail.net
연당 이기국 기자 입니다.
이기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